최신뉴스


20세 男체형 40년새 ‘키 5cm 크고 12kg 더 쪘다’

글씨 확대 글씨 축소

뉴스 기사
성인 남녀(만 20세 기준)의 키가 지난 40년새 평균 5㎝ 정도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성인 남자의 몸무게는 58.2㎏에서 70.9㎏으로 12.7㎏이나 늘었다.

보건복지부는 대한소아과학회에 의뢰해 소아·청소년 신체발육 및 혈압 표준치 제정을 위해 ‘신체 발육상태 연구’를 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일산 백병원 이종국 교수팀이 전국의 0~20세 소아·청소년 14만6천1백96명(남 7만6천8백82명, 여 6만9천3백3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결과 15세 이상 청소년의 체중과 신장의 성장세가 두드러졌으며 특히 그 성장속도가 최근 20년간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성인의 키는 기준시점인 1965년에서 비교시점인 2005년까지 남자가 5.4㎝(168.9→174.3㎝), 여자 5.3㎝(155.9→161.2㎝) 더 자랐다. 전반기 20년(1965~85년)은 남자가 1.3㎝, 여자가 1.7㎝ 컸다. 반면 후반기 20년은 남자가 4.1㎝, 여자가 3.6㎝ 커져 85년 이후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최근 40년새 남자의 체중은 12.7㎏(58.2→70.9㎏) 늘어 65년대비 체중 증가율이 21%에 달했다. 여자는 3.6㎏(51.5→55.1㎏) 증가에 그쳤다.

전반기 20년에는 남자와 여자가 각각 3.7㎏과 0.3㎏ 늘었지만 후반 20년간은 남자 9.0㎏, 여자 3.3㎏ 증가로 역시 85년 이후 체중증가율이 두드러졌다.

연구팀은 그러나 “1965년은 가난에 시달려 자녀의 발육이 좋지 않았던 시기이고 청소년 비만과 성인 비만의 개념이 달라 이것이 저성장 해소인지 비만의 증가를 뜻하는지는 아직 판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키가 150㎝에 이르는 시기도 남자는 13.2세(중1)에서 11.7세(초등 5년 후반)로 1.5세 단축됐고, 여자는 14.8세(중2 후반)에서 12.9세(초등 6년 후반)로 1.9세 줄었다.

체중 증가 속도는 남자의 경우 키보다 더 빨라 50㎏에 도달하는 연령이 15.4세에서 12.5세로 2.9세가 단축됐다. 여자는 17세에서 14.4세로 1.6세가 줄어들었다.

경희대 의대 최중명 교수는 “현대에 이를수록 신체발육에 미치는 유전적 요인은 한계가 드러나고 영양상태 등 환경적·후천적 요인이 신체발육에 더 크게 기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섭기자 lake@kyunghyang.com〉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