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내 제과회사 빵 `지렁이 발견' 해프닝>

글씨 확대 글씨 축소

뉴스 기사
기사 이미지
제보자 "실수였다" 번복..해당 업체 "황당"

(광주=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국내 유명 제과업체의 빵에서 지렁이가 발견돼 해당 업체가 생산을 중단하고 시중에 나온 제품을 모두 회수했다.

그러나 당초 이 사실을 위생당국에 신고한 제보자는 돌연 "봉지를 개봉한 뒤 바닥에 놔둔 사이 지렁이가 들어간 것 같다"고 말을 바꿔 업체와 당국을 당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광주 북구청 식품위생계 직원들은 24일 오전 9시20분께 "빵에서 죽은 지렁이가 발견됐다"는 S(38)씨의 제보를 받고 빵이 판매된 광주 북구 우산동의 한 편의점으로 출동했다.

인근 공사장에서 인부로 일하던 S씨는 "공사장 현장 반장이 인근 편의점에서 사 온 단팥빵들을 다른 인부들과 함께 나눠 먹고 있었는데 팥에서 지렁이가 나왔다"고 진술했다.

북구청이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는 유통기한이 이달 28일까지인 단팥빵에서 길이 약 3.5㎝ 가량의 지렁이가 발견돼 `부적합 제품'으로 판명됐다는 것.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검사 결과를 A사와 전국 지자체에 통보했으며, A사는 즉각 단팥빵 4종류의 생산을 전면 중단하고 전국에 유통된 3만5천개 가량의 제품을 회수 조치했다.

그러나 당초 이를 제보한 S씨는 "공사장에서 술과 함께 빵을 먹던 중 빵을 바닥에 놔 둔 사이 지렁이가 기어 들어간 것 같다. 큰 실수를 한 것 같아 죄송하다"라며 제보를 번복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생산라인을 중단하고 제품을 회수하던 A사는 황당하기 짝이 없다는 반응이다.

내부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판단돼 이날 오후 8시30분부터 생산라인을 다시 가동했지만 이 같은 내용이 일부 방송에 보도되는 바람에 기업 이미지에 씻을 수 없는 타격을 입었다며 보도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도 보였다.

A사 관계자는 "발견 당시 지렁이는 몸통이 온전한 상태에서 물기도 촉촉히 젖어 있어 오븐에 굽는 과정을 거친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 게다가 당도가 높은 단팥에서 지렁이는 생존하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zheng@yna.co.kr

(끝)

지구촌 화제

지구촌 화제 더보기

사진·영상으로 보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