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경필 "사과한 적 없다" 이상득에 발끈…갈등 2라운드

글씨 확대 글씨 축소

뉴스 기사
"이상득은 노회한 정치인" 감정싸움 비화 양상



이상득 국회부의장의 총선 불출마를 처음 제기했던 남경필 의원과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국회부의장이 '불출마 요구 사과발언'을 놓고 2라운드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남경필 의원은 이상득 부의장을 '노회한 정치인'이라고 비난하고 나서는 등 양측 간 감정싸움으로 비화되고 있다.

2차 갈등은 이상득 부의장이 25일 포항에서 총선 후보 등록을 위한 기자회견 자리에서 한 발언이 단초가 됐다.

이상득 부의장은 후보등록을 결심하게 된 배경을 설명하면서 “어제(24일) 남경필 의원으로부터 본의 아니게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는 전화를 간접적으로 받고 마음의 정리를 하게 됐다”며 “수도권 초재선의원들도 정상적인 선거운동에 전념키로 한다는 소식을 듣고 홀가분하게 후보등록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이 언론에 보도되자 남경필 의원이 강하게 반발했다.

남 의원은 C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이상득 부의장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 바가 없으며, 전화 통화를 한 바도 없음을 명확히 밝힌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또 "자신은 이상득 부의장의 불출마가 한나라당의 승리와 이명박 대통령의 성공에 필요하다는 신념에 변화가 없다"고 못박았다.

남 의원은 이상득 부의장에 대해 '노회한 정치인'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면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정정보도를 게재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당내 소장 개혁파의 리더격인 남 의원의 이례적인 강경 발언은 평소 소신에 변함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일신의 안위를 위해 후퇴하는 듯한 모양새로 비쳐지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상득 부의장에 대한 남 의원의 반발은 공천갈등이 일시 봉합됐으나 당내에 여전한 반 이상득 기류를 반영하고 있다.

한나라당이 총선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할 경우, '책임론'을 둘러싼 또 다른 후폭풍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관련기사]

남경필 "이재오-이상득 권력투쟁 맞다"

한나라당 내 소장파 연일 "MB 친형 이상득 사퇴해야"

신지호 "이명박, 속도조절에 실패해 스스로 허니문 기간 단축"

강재섭 "남경필 크게 꾸짖고 싶다…홍사덕 나오면 붙어야지"

CBS정치부 최승진기자 choii@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구촌 화제

지구촌 화제 더보기

사진·영상으로 보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