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주 같은 아파트서 이틀새 성추행 3건 발생

글씨 확대 글씨 축소

뉴스 기사



(경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 경주시내 한 아파트에서 여고생 등을 성추행한 사건이 이틀 사이 3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밤 9시40분께 경주시 모 아파트 승강기 안에서 20대로 추정되는 남자가 야간자율학습을 마치고 귀가하던 여고생 A(17)양을 흉기로 위협해 아파트 옥상으로 끌고 간 뒤 가슴을 만지는 등 강제로 성추행했다.



이 20대는 옥상에서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 계단으로 내려와 A양을 또다시 성추행한 뒤 달아났다.



또 같은 날 0시 30분께는 같은 아파트에서 10대로 보이는 남자가 엘리베이터를 타기 위해 기다리던 B(38.여)씨의 엉덩이를 만지다 B씨가 소리를 지르자 그대로 도주했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8시40분께도 이 아파트 1층과 2층 계단 사이에서 20대 남자가 귀가하던 C(16)양의 머리채를 잡고 흔드는 등 폭력을 휘두른 뒤 가슴 등을 만지고 달아나기도 했다.



특히 3건의 성추행 사건 중 2건은 같은 동에서, 다른 1건은 바로 옆 동에서 일어났다.



또 경찰이 첫 사건이 발생한 뒤 신고를 받고 잠복과 탐문 수사를 벌이는 사이 다시 추가 범행이 발생했다.



이 아파트는 승강기 내부에는 폐쇄회로(CC)TV가 없으며 1층 출입구쪽만 CCTV가 설치돼 있다.



경찰은 아파트 출입구에 설치된 CCTV에 찍힌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통해 여학생을 성추행한 범인은 동일범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여학생을 성추행한 범인은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있고 동일범으로 보인다"면서 "나머지 주부 성추행 사건은 다른 사람의 범행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끝)

주소창에 '속보'치고 연합뉴스 속보 바로 확인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지구촌 화제

지구촌 화제 더보기

사진·영상으로 보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