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 친朴 복당 논란에 주류-비주류 주도권 다툼 점화

글씨 확대 글씨 축소

뉴스 기사
홍준표 "7월 전대 이전 복당 불가" vs 친朴 "조기 복당, 朴에 당권"

[CBS정치부 이재기 기자]


과반 의석을 확보한 한나라당 내부에서 친 박근혜계 의원들의 복당문제와 지도체제 개편에 대한 계파간 논란이 확산되면서 당 주도권 다툼이 시작되고 있다.

친 박근혜계가 총선에서 약진하면서 친박연대나 친박 성향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문제가 당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한나라당의 의석이 153석으로, 절대안정 과반수에서 20석 정도 부족하기 때문에 영입을 통한 인위적 과반의석 만들기가 쟁점이 되는 것이다.

당 지도부는 특별한 계기가 없는 한 친박의원들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정리했지만, 친박계에서는 즉각적인 복당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으로 맞서 있다.

친박의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은 당선이 확정된 직후 가진 회견에서 조건없이 한나라당으로 복당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무소속 한선교 의원도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이슈와 사람'에 출연해 "한나라당이 복당 불가입장을 밝히는 것은 친박계를 빼고 120석으로 국회를 이끌어 가겠다는 얘기"라며 조기 복당을 요구했다.

반면, 친이로 분류되는 홍준표 의원은 이날 한선교 의원에 앞서 CBS 라디오에 출연해 "공천 파동으로 탈당한 사람들이 복당을 위해서는 어느정도 명분이 있고 시점이 무르익어야 한다"며 조기 복당 반대입장을 밝혔다.

특히, "복당이 되더라도 7월 전대 이전에는 어려울 것"이라며 "국민이 선택한 구도를 인위적으로 개편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이재오 최고위원과 강재섭 대표 등 중진의원들의 낙마나 불출마로 당내 권력지도의 공백이 생기면서 지도체제 개편을 둘러싼 논란도 일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박근혜 정몽준 의원이 당권에 도전할 경우 권력투쟁 양상을 띠게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동시 출마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친박 의원들은 차기 당권을 박 전 대표가 맡아야 한다는 주장을 펴면서 당 주도권 경쟁이 가열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7월 전대 이전 복당 불가론' 대두 … 친朴 복당 신경전

해도 골치 안해도 골치…복잡한 친박계 '복당' 방정식

박근혜 도움 절실해진 李대통령…보수대연합 추진 검토하나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구촌 화제

지구촌 화제 더보기

사진·영상으로 보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