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이진욱 "아리송함이 제 매력이죠"

글씨 확대 글씨 축소

뉴스 기사
기사 이미지
KBS2 '강적들' 대통령 아들 역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딱히 잘생긴 것 같지도 않고 부잣집 아들 같지도 않고… 그런데 여러 가지 아리송한 느낌을 좋아해 주시는 것 같더라고요."

완벽한 얼굴의 '꽃미남'도 아니고, 소름 돋는 연기력을 자랑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이진욱은 튀지 않으면서도 개성 있는 매력으로 출연작이 늘 때마다 열성 팬들을 늘려가고 있는 배우이다.

14일부터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강적들'(극본 강은경, 연출 한준서)에서 그는 대통령의 외동아들 강수호 역을 맡았다.

겉으로는 완벽한 조건을 갖춘 대한민국 여성의 이상형이지만 건방지고 반항아 기질을 가진 남자로, 이진욱의 독특한 감수성이 어떤 식으로 표현될지 관심을 모으는 캐릭터. 항상 긴장하고 날이 서 있지만 자신의 경호를 맡은 영진(채림), 관필(이종혁) 등과 부딪치면서 서서히 마음의 문을 연다.

"제게 색깔이 없다고 하시는 분도 있는데, 배우보다 캐릭터가 먼저 보여서 극중 인물로 받아들여져야 좋다고 생각해요. 그러려면 아리송한 게 좋잖아요. 물론 한 가지 색으로 인정받는 것도 좋지만 저는 다른 쪽을 택하려고요."

실제로 그는 '연애시대' 이후 '스마일 어게인' '에어시티' '비포&애프터 성형외과' 등에서 늘 같은 듯하면서도 다른 모습으로 여성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왔다.

"한석규, 백윤식 선배님처럼 엄청난 변신을 하지 않고도 가난한 기계공도, 부잣집 아들도, 정신병자도 다 어울리는 느낌을 갖고 싶어요. 아직은 연기 인생의 초반부이지만 30살이 넘고 남자 느낌이 나면 그 나이에 맞는 무게와 신뢰를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강적들'은 지난 2년간 쉬지 않고 달려온 이진욱에게 각별한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전작인 MBC '비포&애프터 성형외과'를 통해 얻은 '휴식' 이후 제대로 작품에 몰입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누가 뭐라고 한 건 아닌데 제가 맡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에 창피하고 속상하더라고요. 그래서 한동안 고민을 많이 했는데 '비포&애프터 성형외과'는 그냥 부담 없이 드라마 속에 저를 던질 수 있었던 작품이었어요."

확 풀어져 봤으니 이제 조일 때가 됐다. 새롭게 마음을 다잡고 출연을 결정한 '강적들'에서는 '싸가지' 없고 완벽해 보이지만 그 안에 감춰진 인간적이고 불쌍한 면을 끌어내겠다는 게 이진욱의 각오이다.

"그동안 운이 좋았는데 제게 온 기회를 100% 활용하지 못한 것 같아요. 밝고 즐거운 역할을 제대로 맛 봤으니 '강적들'에서는 진지하게 접근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번에는 굉장히 집중하고 몰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double@yna.co.kr

(끝)

주소창에 '속보'치고 연합뉴스 속보 바로 확인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