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총참모부 "대남 전면대결태세 진입할 것"(종합)

글씨 확대 글씨 축소

뉴스 기사
"강력한 군사적 대응조치 뒤따를 것..서해경계선 고수"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17일 남한 정부가 대결을 선택했다면서 "우리의 혁명적 무장력은 그것을 짓부수기 위한 전면대결태세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전면대결태세 진입"에 따라 "우리 혁명적 무장력의 강력한 군사적 대응조치가 뒤따를 것"이라며 "우리의 군사적 대응조치가 한계를 모르는 무자비한 타격력과 이 세상 그 어떤 첨단수단으로도 가늠할 수 없는 단호한 행동으로 실행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조선중앙TV에서는 군복을 입고 대좌 계급장을 단 총참모부 대변인이 직접 출연해 성명을 발표해 이번 조치에 대한 `중요성'을 보여줬다.



대변인은 "우리의 군사적 대응은 역적패당들의 반공화국 적대감 고취와 임전태세 강화에 따른 북침전쟁열이 높아질수록 더욱 더 강력하고 무자비한 섬멸적인 징벌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해 우리측 영해에 대한 침범행위가 계속되는 한 우리 혁명적 무장력은 이미 세상에 선포한 서해 해상군사분계선을 그대로 고수하게 될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며 "조국이 통일되는 그날까지 조선서해에는 불법무법의 `북방한계선'이 아니라 오직 우리가 설정한 해상군사분계선만이 존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총참모부 대변인은 "현실적으로 조선 서해해상에서 매일 같이 계속되고 있는 괴뢰 해군함정들의 우리측 영해침범행위와 여러가지 군사적 도발책동, 형형색색의 반공화국 대결소동은 이미 위험수위를 넘어섰고 우리를 노린 북침전쟁연습은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군 총참모부가 공식 입장을 밝히는 것은 이례적인 조치로 군사적 대응조치와 서해 해상경계선 고수 입장을 밝힘에 따라 서해상에서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의 신년국정연설을 거론하면서 "새해 벽두부터 협력으로는 북남관계를 개선할 수 없다고 서슴없이 공언했다"며 "이것은 민족적 화해와 단합에 대한 노골적인 부정이고 6.15통일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공공연한 대결선언"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국정연설에서 "남북관계는 의연하면서도 유연하게 풀어나갈 것"이라며 "북한은 이제 더 이상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구태를 벗고 협력의 자세로 나와야 한다"고 밝혔었다.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제 스스로 택한 동족대결의 길이 우리의 총대 앞에 얼마나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되는가를 뼈저리게 통감하게 될 것"이라며 "민족을 등진 극악한 대결광신자들에게는 앞날이 없다"고 덧붙였다.



jyh@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ing21c/


(끝)

주소창에 '속보'치고 연합뉴스 속보 바로 확인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지구촌 화제

지구촌 화제 더보기

사진·영상으로 보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