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국민여망 저버린 'TK 집안잔치' 청문회서 짚겠다"

글씨 확대 글씨 축소

뉴스 기사
【서울=뉴시스】

민주당은 18일 청와대가 국가정보원장과 경찰청장 인선을 발표한데 대해 "국민적 여망을 저버린 매우 실망스러운 인사"라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이들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어내겠다"고 밝혔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가 국정원장과 경찰청장 내정자로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을 내정하자 즉각 논평을 내고 "'MB맨'과 'TK(대구.경북)인사'로 집안잔치한 셈이고, 또다시 국민을 무시한 전형적인 회전문 인사를 단행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김 내정자에 대해 "촛불집회 참가자를 경찰포상금의 대상으로 폄하한 반인권적 인사"라며 "그의 임명은 민주주의의 후퇴에 가속도를 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또한 원 내정자에 대해서는 "행안부 장관시절 제대로 일 한 번 안하면서 보신주의에 급급했던 대표적 MB맨"이라며 "이제 이명박 정부는 원 국정원장 체제를 통해 '안기부 부활법'에 속도전을 내겠다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이들의 문제를 조목조목 짚어내겠다"며 "지역편중인사, 반민주적 인사의 포진을 우려했던 민주당은 국민의 뜻과는 정반대로 가는 이명박 정부의 인사행태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인사청문회가 실시되면 임시국회에서 김 내정자의 자질문제를 집중 거론할 것"이라며 "간단하게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 개각과 맞물려 충분한 문제제기를 통해 이명박 정부의 인사의 난맥상을 그대로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김달중기자 dal@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구촌 화제

지구촌 화제 더보기

사진·영상으로 보는 세상